top of page
Search

2023년 4월 24일

이번 선정 도서는 "노인과 바다" 입니다.



모든 존재는 서로를 의지하며 살아간다


자연 앞에 겸손하지만, 결연한 의지를 지닌 노인 산티아고. 끝없이 넓은 바다 한가운데서 노인은 홀로 사흘 밤 낮을 거대한 청새치(블루마린)와 사투를 벌인다. 마침내 사흘째 되는 날, 청새치는 노인의 작살에 목숨을 잃고, 노인은 자신의 배보다 큰 고기를 배에 묶고 돌아오는데......


바다로 나가고, 거대한 고기를 잡고, 집으로 돌아오다 상어들의 공격으로 뼈만 덩그러니 남은 청새치를 끌고 죽음과 같은 피로에 지쳐 돌아온 산티아고 노인. 하나의 의식처럼 치러낸 그의 이 행위가 우리에게 이토록 경이롭게 다가오는 이유는 뭘까.


세상의 모든 일들은 어떤 눈으로,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참 달라 보이는 것 같다. 인생에 대해서도 마찬가지 다. 젊은 사람들과 나이 든 사람들이 인생을 대하는 자세는 무척 다르다. 어떤 태도가 옳은지, 그른지 하는 문 제가 아니라, 그냥 많이 다르다. 나이가 들면 자신감과 치기가 넘쳐나던 젊은 시절에는 볼 수 없었던 많은 것 들이 눈에 보일 것 같다.


헤밍웨이는 사나이다운 삶을 살았던 작가다. 사냥과 낚시, 모험을 즐기고, 1,2차 세계대전에 참전했고, 내란이 한창인 스페인을 여행하며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라는 소설을 쓰기도 했다. 젊은 시절 아프리카 대륙 을 휩쓸며 사냥에 탐닉했고, 카리브 해의 돈키호테로 불릴 만큼 열정이 끓어 넘치는 사람이었던 것. 하지만 헤 밍웨이가 비교적 만년에 창작한 <노인과 바다>는 이전 작품들과 사뭇 다르다. <노인과 바다>는, 열정적이고, 거칠고, 서사적인 다른 작품에 비해, 곰삭은 맛이 나는, 조금 지루할 정도로 단조로운 이야기를 담은 중편 소 설이다. 이 작품에서 헤밍웨이가 창조한 ‘산티아고 노인’은 그가 더 젊었더라면 만들어내기 어려웠을 캐릭터 일 것이다. 헤밍웨이는 이 작품을 쓰고 나서 이렇게 말했단다.


“내가 일생동안 하려고 했던 일을 마침내 이룬 것 같다.”


우리 역시 산티아고 노인처럼 저마다 자신의 배를 끌고 인생이라는 바다를 항해하는 한 사람의 어부이다. 우 리보다 앞서 고단한 항해를 마치고 돌아온 늙은 어부 산티아고. 그가 보여준 초극(超克)의 의지가 여전히 고 기를 찾아 표류중인 우리에게 무언의 교훈을 던져주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허무하기 짝이 없는 결말인데도, 소설은 따뜻함으로 가득 차 있다. 결코 헛헛하거나 공허하지 않 다. 그 이유는 자연과 사람, 사람과 사람, 모든 존재가 서로를 버텨주며 살아가고 있음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김지나, "인간은 얼마나 강인한 존재인가", 브런치 스토리, 2016.4.14


-


노인과 바다

원제: The Old Man and the Sea


어니스트 헤밍웨이 저 / Book by Ernest Hemingway

분류: 영미 소설 / 고전문학

- 모임날짜: 5/6/2023 (토)

모임시간: 5 - 7:30PM

모임장소: 온라인


+ 참석을 원하는 분들은 오픈톡에서 RSVP를 부탁드립니다.


+ 온라인모임입니다. 당일 오전에 카카오톡을 통해 개인별로 초대장이 발송되니, 운영자 "재호"와 1:1 대화기록이 없는 분들은, DMV북클럽 오픈챗방에서 아이디 "재호"를 찾아 1:1 Open Chat 줌 링크를 요청해주세요.

21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