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2023년 6월 18일

이번 선정 도서는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 입니다.

책을 읽는 내내 놀라운 지적 경험을 했다. 나 자신이 얼마나 자유시장경제 체제에 물들어 있는지를 반성하게 되었다. 그냥 눈대중으로 독서하기가 너무 아까워 공책을 옆에 두고 한 챕터가 끝날 때마다 나의 언어로 번역하여 내용을 요약해 가며 읽었다.


1. 자유 시장이라는 것은 없다.

시장에서 말하는 자유의 의미는 보는 이의 견해에 따라, 시간의 흐름에 따라 달라진다. 경제학은 과학이 아니라 정치적 행위이다. 경제학자들은 시장이 항상 모든 것을 결정하고 있다는 것처럼 이야기하지만 사실 그 저변에는 수많은 규제와 정치적 선택이 깔려 있다.


2. 기업은 소유주 이익을 위해 경영되면 안 된다.

GM의 파산 사례에서 알 수 있듯이, 주주를 위한 경영은 공정하지 않을뿐더러 효율적이지도 않다.


3. 잘 사는 나라에서는 하는 일에 비해 임금을 많이 받는다.

한 개인이 받는 임금은 그의 가치를 온전히 반영하지 못한다. 선진국의 버스 기사가 개발도상국의 버스 기사보다 더 많은 임금을 받는 것은 오로지 그 기사가 선진국에서 태어났기 때문일 뿐이다.


4. 인터넷보다 세탁기가 세상을 더 많이 바꿨다.

우리는 최근에 일어난 변화일수록 그것이 갖는 영향력을 과대평가하는 경향이 있다. 인터넷이 우리 삶의 모습을 변화시킨 것은 맞지만, 세탁기가 가져온 변화만큼 극적이지는 않았다.


5. 최악을 예상하면 최악의 결과가 나온다.

우리 모두는 사회라는 울타리 내에서 도덕 규범에 대한 나름의 준칙을 갖고 구성원들과 소통하며 살아간다.


6. 거시 경제의 안정은 세계 경제의 안정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사람들은 인플레이션보다 2008년과 같은 금융 위기, 불안정한 고용 형태 등에 더 큰 불안감을 느낀다. 인플레이션을 아주 낮은 수준으로 유지하려는 시도는 투자와 성장은 위축시키고 명목상 수익이 고정된 금융 자산의 이익만을 보호한다.


7. 자유 시장 정책으로 부자가 된 나라는 거의 없다.

거의 모든 국가들은 자본주의의 황금기라 불리는 50~70년대에 자유시장 경제로 회귀하기 시작한 80년대보다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지금 자유무역을 찬양하는 몇몇 선진국들도 이전에는 보조금, 외국인 투자 제한 등의 보호무역 정책으로 자국 산업을 보호하며 성장했다.


8. 자본에도 국적은 있다.

‘국경 없는 세계’, ‘초국적 기업’이라는 말은 매우 과장된 표현이다.

9. 우리는 탈산업화 시대에 살고 있는 것이 아니다.

전세계적으로 ‘탈산업화’가 가속되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제조업의 생산성 향상 속도가 서비스업의 그것보다 월등히 빠르기 때문에 나타나는 일종의 착시현상이다.


10. 미국은 세계에서 가장 잘사는 나라가 아니다.


11. 아프리카의 저개발은 숙명이 아니다.


12. 정부도 유망주를 고를 수 있다.


13. 부자를 더 부자로 만든다고 우리 모두 부자가 되는 것은 아니다.


14. 미국 경영자들은 보수를 너무 많이 받는다.


15. 가난한 나라 사람들이 부자 나라 사람들보다 기업가 정신이 더 투철하다.


16. 우리는 모든 것을 시장에 맡겨도 될 정도로 영리하지 못하다.


17. 교육을 더 시킨다고 나라가 더 잘살게 되는 것은 아니다.


18. GM에 좋은 것이 항상 미국에도 좋은 것은 아니다.


19. 우리는 여전히 계획 경제 속에서 살고 있다.


20. 기회의 균등이 항상 공평한 것은 아니다.


21. 큰 정부는 사람들이 변화를 더 쉽게 받아들이도록 만든다.


22. 금융 시장은 보다 덜 효율적일 필요가 있다


23. 좋은 경제 정책을 세우는 데 좋은 경제학자가 필요한 것은 아니다.


경제학자들이 현실 경제 정책을 세우는 데에 다른 전공자보다 훌륭하다는 것은 편견이다. 오히려 비전공자 관료가 국가 경제를 더 잘 이끌어 나간 경우가 많다. 우리는 지금 자유시장 경제체제를 신봉하는 주류 경제학자들의 영향력 아래에 있다. 자유주의 경제학 말고도 자본주의를 건강하게 운영해 나갈 수 있도록 하는 경제학은 정말 다양하다. 하지만 우리는 그들의 가능성을 고려하지 않거니와 아예 존재조차 모른다. 경제학은 쓸모 없거나 나쁘지 않다. 어떤 경제학 관점을 차용하느냐에 따라 다를 뿐이다.


부분 발췌: 킹고선비 (2022.04.21), 책 리뷰, 성균관대학교 오거서


-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

영어판: 23 Things They Don't Tell You About Capitalism


장하준 저 / Ha-Joon Chang

분류: 경제 경영

- 모임날짜: 7/1/2023 (토)

모임시간: 5 - 7:30PM

모임장소: 온라인


+ 참석을 원하는 분들은 오픈톡에서 RSVP를 부탁드립니다.


+ 온라인모임입니다. 당일 오전에 카카오톡을 통해 개인별로 초대장이 발송되니, 운영자 "재호"와 1:1 대화기록이 없는 분들은, DMV북클럽 오픈챗방에서 아이디 "재호"를 찾아 1:1 Open Chat 줌 링크를 요청해주세요.


-


리뷰, 생각들:

29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留言


bottom of page